포카리스웨트, 포카리,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중국, 타이완, 한국, 저탄소 제품, 포카리스웨트 저탄소 제품, 2단계 저탄소 제품

여름휴가 시즌,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는 포카리안의 글들이 심심치 않게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부러운 마음에 스크롤을 내리다가 반가운 사진에 두 눈이 휘둥그레! '여행길에 목도 마르고해서 자판기에 갔더니, 오오! 이것은 너무나도 익숙한 포카리스웨트! 반가운 마음에 사진을 찍었어요~!'라며 인증샷을 올린 글을 심심치 않게 본답니다. 그때마다 반가운 마음에 덧글을 남기곤 하죠(사실 부러운 마음에 그만…). 그러다 문득! '다른 나라의 포카리스웨트는 어떻게 생겼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귀여운 용기부터 대용량 용기까지 스케일이 남다른 세계 속 포카리스웨트! 한국, 일본, 타이완 등 16개 나라에서 포카리스웨트를 만날 수 있는데요. 그 중 6개국의 포카리스웨트를 소개합니다. 다른 나라의 포카리스웨트는 어떤지 구경하러 갈까요? 히얼위고~





먼저 알아볼 곳은 우리나라~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포카리스웨트는 설마 캔, 페트병 이렇게만 생각하고 계신 건 아니겠죠? 평소 포카리스웨트를 즐겨 마시고, 포카리스웨트 블로그에 자주 방문하는 포카리안이라면 몇 개인지 어느 정도 아실 것 같은데요.^^


현재 한국에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포카리스웨트가 총 7가지입니다. 245ml 캔부터 1L 물에 타 먹는 분말, 그리고 얼마 전 리뉴얼 된 340ml 페트까지! TPO(Time, Place, Occasion)에 따라 고를 수 있게 다양한 용량이 나와있는데요. 특히 리뉴얼 된 340ml 페트는 짧고 통통해서 한 손에 쏙 들어오는게 귀엽지 않나요?^^


일본의 포카리스웨트는 용량과 크기, 디자인이 다른 10가지 종류의 제품이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앙증맞은 200ml 페트부터 2L 페트까지 참 다양하지요. 일본 특유의 디자인 감각이 빛나는 순간~!


| 일본의 포카리스웨트 자판기와 도쿄 긴자에 위치한 마트에 포카리스웨트가!

- 사진 출처: 블로거 '페라리'님 - 세상은 넓고 할일은 천지 빽까리다


이 제품들 중 눈에 띄는 건 바로 900ml입니다. 이건 현재 일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제품인데요. 요즘 1~2인 가구는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고, 사람이 하루에 음료로 섭취해야 하는 수분의 양이 900ml~1100ml 정도인 것을 감안할 때,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용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무더운 날씨에 이거 하나 있으면 거뜬하게 걸어 다닐 수 있겠죠?


타이완의 포카리스웨트는 한국의 포카리스웨트 디자인과 크게 다른 점은 없습니다만, 유일하게 하나 눈에 띄는 제품은 15g의 분말 제품입니다. 이 분말은 물 200ml에 타 마실 수 있는 제품입랍니다. 어디를 가든 15g 분말이 있다면, 갈증이 날 때, 간편하게 종이컵에 짠 하고 포카리스웨트를 만들어 마실 수 있겠네요. 오오, 굿굿! 특히 여행자들에게는 하나쯤 소지하고 다니면 유용할 것 같은데요?


중국의 포카리스웨트를 읽을 수 있는 포카리안 손! 발음은 '빠오 쾅 리 쒜이터'입니다. 우리가 말하는 포카리스웨트와 비슷한가요? 중국에서 만날 수 있는 포카리스웨트는 4개의 제품입니다. 제품 중 350ml와 500ml 디자인은 마치 파워숄더를 걸친 것 같지 않나요? 어깨에 힘이 팍~ 들어간 자신감 넘치는 포카리스웨트가 자랑스럽습니다.^^ 


홍콩에 가서 포카리스웨트 2층 버스 보신 분 있나요? 반가운 마음에 버스 타신 건 아니죠? 홍콩에서는 버스, 버스 손잡이, 자판기 등 곳곳에서 포카리스웨트를 만날 수 있습니다. 


| 홍콩 자판기와 마트에서 만난 포카리스웨트~!


또한 제품의 종류도 다양한데요. 타이완에서 봤던 15g 분말, 350ml 페트도 볼 수 있답니다. 


인도네시아의 포카리스웨트 제품은 대체로 부드러운 곡선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용기의 가로 선이 마치 파도의 물결을 보는 것 같은데요. 일본의 포카리스웨트 용기와 디자인이 닮았답니다. 


| 인도네시아에서는 원숭이도 포카리스웨트를 마신다! 어떻게? 이렇게 우~아하게~!


인도네시아 롯데마트에 포카리스웨트가 진열되어 있는 모습(좌)과 인도네시아 까르푸 포카리스웨트 진열 사진(우)

- 사진 출처: 블로거 '페라리'님 - 세상은 넓고 할일은 천지 빽까리다


1년 내내 평균 기온이 25도~30도를 웃도는 인도네시아. 열대의 고온다습한 기후 때문에 포카리스웨트가 꼭 필요하겠죠? 인도네시아에 가면 포카리스웨트 꼭 챙기시길!




외국에서 포카리스웨트를 마신 분들의 소감은 한결같이 '한국에서 마셨던 그대로다.'라고 하신답니다.
25년 동안 한결같은 포카리스웨트의 맛이 어디 가는 건 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랍니다!
이젠 언제 어디에서나 포카리스웨트를 함께 즐겨주세요~!


  1. BlogIcon 하나 2012.08.20 09:36 [Edit/Del] [Reply]

    원숭이가 포카리 마시는 사진 재미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각 국의 사진들 보니 저기 여행 하면서 포카리 하나씩 모으는 것도 쏠쏠한 즐거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포카리와 함께 사이좋게 여행하고 싶네요 ^^

    • BlogIcon POCARI SWEAT 2012.08.20 11:06 신고 [Edit/Del]

      포카리스웨트를 마시고 있는 원숭이 정말 귀엽죠?^^
      하나님 말씀처럼 각국의 포카리스웨트를 모아서
      '포카리 콜렉터'가 되어 보는 것도 의미 있을 것 같아요!
      저도 틈틈이 도전을!^^ 애정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2. 프리다칼로 2012.08.20 13:21 [Edit/Del] [Reply]

    포카리스웨트 분말이 있는 건 또 처음 알았네요ㅎㅎ
    사실 340ml 페트가 리뉴얼되서 나왔을 때 디게 반가웠거든요.
    뭔가 크지도 작지도 않으면서 들고 다니기도 좋고!
    집에서 마실땐 분말에 도전해봐야 겠네요 :)

  3. 삐꾸 돼지 2012.08.20 16:05 [Edit/Del] [Reply]

    저도 여행 좋아하는데 각국에서 포카리스웨트 한번 마셔볼 걸 그랬네요.
    맛은 같지만 용기 디자인은 살짝 다르군요.
    나라별로 포카리스웨트를 모아보는 것도 재미있겟어요. ^^

  4. 레드럼 2012.08.21 10:31 [Edit/Del] [Reply]

    각 나라마다 포카리스웨트 병 모양도 각앙갹색이네요. 처음 알았다는.
    우리나라 340ml 페트병 포카리도 귀엽고
    일본 포카리스웨트 병들도 귀엽네요.
    인도네시아는 페트병 밑에 모양이 다른 나라와는 조금 다르네요.
    신기방기.

    • BlogIcon POCARI SWEAT 2012.08.22 08:42 신고 [Edit/Del]

      개성넘치는 포카리스웨트들 귀엽죠?^^
      인도네시아의 페트병은 부드러운 곡선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
      상당히 매력적인 것 같아요~!
      특히 350ml 페트병이 예쁘지 않나요?^^

  5. 포더쿠 2012.08.21 13:34 [Edit/Del] [Reply]

    저 빠오 쾅 리 쒜이터 350ml 페트 가지고 있는데
    사진보다 실물이 훨 예뻐요ㅎㅎ
    중국 갔다가 목 말라서 하나 사 마셨는데 버리기 아까워서 들고 왔다는..
    친구가 그 모습을 보며 저 보고 포덕후라고..ㅠㅠㅋㅋ
    그나저나 우리나라에도 일본 300ml 캔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저는 패트병도 좋지만 저런 디자인의 캔이 가지고 다닐 때도 폼나고 좋더라구요ㅎㅎ

    • BlogIcon POCARI SWEAT 2012.08.22 08:45 신고 [Edit/Del]

      와~! 포더쿠님은 중국의 350ml 페트를 가지고 계시는군요.^^
      어쩐지 조금 부러워지는데요~!
      포더쿠라는 별명도 저에게 살짝 넘겨주시면.. 헤헷^^
      포카리스웨트를 향한 무한애정 감사합니다!^^

  6. BlogIcon 이시은 2012.08.21 15:15 [Edit/Del] [Reply]

    우와~~ 다양한 형태로 출시된 포카리...^^
    원하는 대로 선택해서 마실 수 있어서 넘 좋아요.~~

  7. BlogIcon 북두신권켄시로우 2013.01.16 06:11 [Edit/Del] [Reply]

    하지만, 세계 한 곳 중, 일본의 유명 의약품 회사 : 오오츠카 제약(大塚製藥)에서 처음부터 제조하였던 `포카리 스웨트(ポカリスエット, POCARI SWEAT)`에 대해 `일본에서 마셨던 그대로다.`라고 존중해주셔야 하지 않겠소? (오오츠카 부사부로우(오오츠카 제약 창설자)의 고향이던) `토쿠시마 현 나루토 시`를 연고지로 이용하는 `토쿠시마 보르티스` 축구단이 J LEAGUE(일본 프로축구)에 가맹하며 자본투자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 BlogIcon POCARI SWEAT 2013.01.16 09:26 신고 [Edit/Del]

      북두신권켄시로우님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한국에서 마셨던 그대로다.'라는 말은 한국에서 포카리스웨트를 즐겨 마시는 분들이 외국에 나가서도 '그 맛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라고 말한 것이랍니다. ^^ 큰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8. BlogIcon 북두신권켄시로우 2013.01.16 16:57 [Edit/Del] [Reply]

    언젠간 동아 오오츠카 회사에서도 `오로나민 C(オロナミン C)`라는 비타민 드린크를 대한민국에서 수입발매 시킬 수 있는 날이 다가오길 바라고 있기 때문입니다~

  9. 북두신권켄시로우 2013.01.20 03:47 [Edit/Del] [Reply]

    다만, 이 블로그의 관리자들이 <오오츠카 제약(大塚製藥, 일본)>의 존재감 + 감사성에 대해 보고듣고도 소홀히 알면서 매우 큰 오해를 일으킨다는 문제점을 항상 명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comment

Pocari Photo

Pocari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