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숫자로 이야기를 나눴던 삐삐, 벽돌만큼 큰 휴대폰, 테이프와 CD 플레이어로 음악을 들었던 그 시절 기억나시나요? 집 전화를 연결해서 천리안과 하이텔 등에 푹 빠져 있으면, 부모님이 전화가 안 된다고 혼냈던 시절, DDR만 있으면 몸치라도 괜찮았고, HOT와 젝스키스가 가요계를 주름 잡았던 1990년대는 그때 그 시절이 있었습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 시대의 중간 지점에서 풋풋했던 그 시절이 지금 영화 '건축학 개론', 드라마 '응답하라 1997, 신사의 품격' 등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드라마와 영화를 보노라면 '그땐 그랬지'란 말이 저절로 나오는데요. 잊지 못할 추억의 가장자리 1990년대를 함께 만나볼까요?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포카리스웨트 블로그에서는 포카리안의 사연을 적는 이벤트를 여러 번 열었습니다. 이벤트에 참여한 사연 중 종종 눈에 띈 것은 '포카리스웨트로 사랑 고백했어요. 혹은 사랑 고백받았어요.'였습니다. 사연의 주인공들이 중고등학생이었던 시절, 좋아하는 선배 혹은 누나에게 수줍게 사랑 고백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왜 포카리스웨트로 고백을 했을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 한 포카리스웨트 광고가 생각났죠.






1992
년 포카리스웨트 광고에 등장한 덧니소녀 김윤정과 김찬우의 짝사랑편!
김찬우를 짝사랑해 포카리스웨트를 들고 뒤따라가는 김윤정. 김찬우가 뒤돌아보자 김윤정이 수줍게 기둥 뒤로 숨는 모습이 풋풋한 사랑을 보여주는데요. 이후 포카리스웨트로 사랑 고백했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포카리스웨트가 그때 그 시절 사랑의 큐피트 화살 역할을 톡톡히 해냈죠! ^^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유 머스트 컴백홈!(You must come back home!)'을 외치던 서태지와 아이들부터 아이돌 그룹 1세대로 쌍벽을 이룬 HOT와 젝스키스까지. 특히 그 시절 아이돌의 팬문화가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한쪽에서 아이돌 노래가 유행이었다면, 다른 쪽에서는 발라드가 있었습니다. 영화 건축학 개론에서 나온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은 대학 새내기들의 풋풋한 사랑과 애틋한 추억을 한번에 담은 노래였죠. 이외에 김건모, DJ DOC, 듀스 등 다양한 노래들이 홍수로 나오던 시절이었습니다. 1990년대를 생각하면 발라드부터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가 등장했고, 또 다른 문화를 만들던 시기였습니다.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0년대, HOT, 서태지, 젝스키스, 건축학개론, 포카리스웨트, 첫사랑, 짝사랑, 삐삐, 휴대폰, 마이마이, DDR, 하이텔, 천리안, 신세대, X세대, 강남스타일


남자들은 스프레이를 뿌려 머리를 빳빳하고 앞머리 한 가닥만 염색을 해서 스타일에 힘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패션은 그 당시 유행한 게스나 잔스포츠 등이 트렌드의 한 축이었는데요. 강남과 강북 스타일이 확연히 다른 것이 특징이었습니다. 강남이 힙합 스타일이었다면, 강북은 몸에 착 달라붙는 스키니한 스타일이 주도했죠. 또한 청바지에 셔츠 앞부분만 넣은 스타일이 인기였다는 사실~

여자들은 어땠을까요?
여자들의 패션은 일명 '고소영 바지'로 불린 통 넓은 청바지가 필수였고, 김희선의 헤어 액세서리인 일명 곱창 끈이 유행이었습니다. 머리끈의 크기가 작은 것보다는 큰 것이 더 예쁜 것이었죠. 메이크업은 지금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지금은 눈을 강조한 아이메이크업이 강세라면, 1990년대는 김혜수처럼 입술의 립 라인을 크게 그리고, 검붉은 립스틱을 발랐습니다.


ⓒ 플리커 - Sofia.Mari



포카리안의 1990년대는 어떤 추억이 있나요?
혹시 영화 '건축학 개론'의 주인공처럼 첫사랑의 추억이나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의 성시원처럼 좋아하는 가수에 열광하지 않았는지요! 여러분의 1990년대를 말해주세요.


  1. BlogIcon 추억추억열매 2012.09.03 11:29 [Edit/Del] [Reply]

    요즘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빠져있답니다.
    저는 그 시절 초등학생이었지요. 그래도 공감가는 장면이 많아요!
    HOT의 광팬이었답니다ㅎㅎㅎ
    중,고등학교 시절이 드라마에 나오면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드라마로 위안을 삼아야겠지요...ㅠㅠ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3 13:59 신고 [Edit/Del]

      맞아요! 그 시절이 참 좋았는데 왜 그땐 몰랐는지....
      저도 드라마 보면서 그시절로 돌아가고 싶지만, 드라마로 위안 삼는답니다~!
      그러고 보니 응답하라 1997 내일 나오네요~! ^^

  2. BlogIcon 종희 2012.09.03 13:05 [Edit/Del] [Reply]

    진짜 사람들은 추억을 먹고 사나봐요 ㅎㅎㅎ
    저도 요즘에 응답하라 1997을 보며 제 중고등학생 시절을 떠올리곤 합니다.ㅋㅋ
    무엇보다 그때 들었던 음악을 오랜만에 만날 수 있어서 반갑죠! ㅎㅎ
    그때만큼 살기 좋았던 시절도 없었던거같고.. 예전으로 자꾸만 돌아가고 싶어집니다 ㅋㅋㅋ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3 13:58 신고 [Edit/Del]

      맞아요. 저도 이번 글 쓰면서 1990년에 인기 많았던 음악을 쭉 들어봤는데요.
      옛날로 돌아간 것 같아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답니다.
      종종 우울하거나 힘이 들때 중고등학교 때 즐겨 듣던 음악을 들으면 힘이난다는거 정말 맞는 말이예요!

  3. BlogIcon 하얀하늘 2012.09.03 15:58 [Edit/Del] [Reply]

    추억돋네요...

    야자 끝나면 허준 보러 집까지 부리나케 달려갔던 기억이...ㅋㅋ

  4. 레드럼 2012.09.04 11:37 [Edit/Del] [Reply]

    아 정말 90년대를 그리워하는 1인 중 한 명.
    당시 나온 아이돌은 모두 오빠였는데
    요즘 나온 아이돌들은 누가 누군지도 모르겠네요.
    그땐 펜시 모으는 것도 유행이고 필통 만드는 것도 유행이었는데
    요즘에야 인터넷이 발달되서 그런 자료 모으는게 쉽지만
    옛날엔 직접 발품 팔고 잡지 뜯어 스크랩해야 했잖아요. 잼났는데...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4 14:07 신고 [Edit/Del]

      맞아요. 예전에 나온 아이돌은 다 오빠였는데 지금은 친구 아니면 동생이라는....
      필통 만드는 거 유행이었죠~!
      하드보드지에다가 원하는 사진 붙이고 사진 헤지지 말라고 위에 투명 비닐(?) 같은거 씌우잖아요~!
      그때가 생각나네요~!ㅎㅎㅎ
      그때 생각하면 정말 재미있었죠~! ^^

  5. BlogIcon 쵸티빠수니 2012.09.04 14:00 [Edit/Del] [Reply]

    와..추억돋는당 ㅠㅠ
    HOT오빠들 요새 예능에 자주 나오는데, 예전엔 영원히 본방사수 할 것 같던 제가
    오빠들과 같이 늙어가고 있네요..
    아직도 책받침 가지고있다구요!!!!
    영원하리 HOT!!!

  6. 삐꾸 돼지 2012.09.04 16:04 [Edit/Del] [Reply]

    제 아이디도 그 당시 유머였는데 기억하실런지요.
    90년대도 변화의 시기였죠.
    지금은 물론 더 빠르게 변하지만 90년대의 변화에는 뭔가 특별한 느낌이 있어요.
    가슴도 짠하고 추억이 될만한 그런 것들이 지금과는 조금 다릅니다.
    그래서 응답하라 1997 드라마도 꼬박꼬박 챙겨봅니다. ^^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4 17:38 신고 [Edit/Del]

      아~ 삐꾸돼지~ 삐꾸라는 말을 참 많이 썼는데.. 그때 썼던 말이라니..
      이렇게 나이 공개되는 건가요~ㅎㅎ
      90년대는 아련한 무언가가 있어요~! 그쵸?
      그래서 더 90년대 드라마 영화를 챙겨본다는~ㅎㅎ

  7. 포더쿠 2012.09.04 16:12 [Edit/Del] [Reply]

    카세트 테이프라는 단어에 90년대의 추억이 모락모락!!
    학교 앞에서 파는 컵떡볶이가 100원, 300원이었죠?ㅎㅎ
    학교 끝나면 문방구로 달려가서 HOT 멤버들 사진 사느라 정신이 없고ㅋㅋ
    생활하는 건 요즘이 훨씬 나아졌다지만..
    그래도 그때로 돌아가고 싶네요ㅎㅎ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4 17:39 신고 [Edit/Del]

      맞아요! 그때 HOT, 젝스키스, 핑클, SES 등등 가수들 사진은 문방구에서 찾을 수 있었죠!ㅎㅎㅎ
      그때 모은 테이프는 창고에 그대로 있는데... 포더쿠님도 있지 않나요?ㅋㅋ 쉬는날 테이프 한번 봐야겠네요!ㅋㅋ

  8. BlogIcon 포로로 2012.09.04 18:00 [Edit/Del] [Reply]

    아 추억돋는 단어들 많이 등장하네요..
    저때는 곱창끈ㅋㅋㅋㅋㅋㅋㅋ우린 이렇게 불렀는데..
    아무튼 그게 참 유행했었는데요! 요즘 응답하라 1997보면서 정말 옛추억에 폭 빠졌어요..
    포카리스웨트 옛광고들도 떠오르고 막 그르네요ㅋㅋㅋㅋㅋ

    • BlogIcon POCARI SWEAT 2012.09.04 19:13 신고 [Edit/Del]

      포로로님 사는 동네도 곱창끈이라고 불렀나요?
      제가 사는 동네도 그렇게 불렀답니다~!ㅎㅎ
      이거 인기 참 많았는데.... 그쵸?ㅎㅎ
      포카리스웨트 광고도 참 아련하지 않나요? ^^

  9. BlogIcon 김동조 2014.03.05 10:34 [Edit/Del] [Reply]

    HOT한곡으로 만들러주새요
    은지원 리더 친구가 HOT를 라이발 는데 음악으로 금지곡 할수 었다고 그래서
    희준와 지원이 답으로 해주시면 감사 드립니다

  10. BlogIcon 김동조 2014.03.31 12:06 [Edit/Del] [Reply]

    저는 HOT전사후애 장우혁 나를 좋아해서 앳날애 이영자 출연할데 기쁜우리토요일 HOT1집방송
    봤는데 감동받아습니다
    문희준 시절 애는 여동생 한빛좋아하고 장우혁 동조좋아했고 그시절 떠울려면서 같에요

    • BlogIcon POCARI SWEAT 2014.03.31 13:08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김동조님!
      90년대 HOT하면 정말 어마무시했죠~
      포카리스웨트 역시 시간이 지나도 여러분들에게 항상 좋은 느낌으로 기억 되고 싶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comment

Pocari Photo

Pocari Youtube